텍트스 인코딩 컨버터 작성 후기

얼마전 어찌어찌 해서 미드 House of Cards 시즌 1, 2를 전부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기쁜 마음에 동영상을 재생했으나, 플레이어가 자막 파일의 인코딩을 UTF-8만 지원하는 것이다. 옵션을 찾아보면 EUC-KR 내지는 KS_C_5601_1987 인코딩도 지원할 수도 있겠겠으나, 그걸 그때그때 찾아서 바꾸어주기는 하염없이 귀찮고, 또한, 파일들을 매번 하나하나 인코딩을 열어 바꾸어 주기도 귀찮고 해서 인코딩을 바꾸어주는 콘솔 앱을 그냥 만들었다!

구글링을 조금만 해보면 리눅스 계열에서는 iconv 인가 하는 걸로 하면 된다고 하는데, 윈도우용은 아니니 쓸모가 없고, 다른 분들이 이미 또 GUI 버전으로 훌륭하게 만들어 놓은 것들도 있고 해서 그걸 쓰면 좋겠다마는… 딱히 어렵지 않을 것 같아서, 또 요즘 회사 플젝에서 남용(?)하고 있는 병렬처리 기법도 한 번 써먹어 볼 겸 해서 만들어 봤는데, 이게 또 하다 보니 자꾸 일이 커져만 간다. #내가하는게다_그렇지

일단은 성공적으로 잘 돌아가지 싶고, 시간 내서 윈도우용 GUI 앱으로도 만들어 볼 생각이다. 게다가 요즘 Xamarin Studio가 기가 막히게 잘 만들어져 있다고도 하니, 이걸 이용해서 한 번 맥 데탑용으로도 포팅을 해볼까 하는 망상(!)도 한 번 가져 본다. 집에 맥 한 대 없는 맥 개발자라니! 하지만 울 집에서 사육중인 @haruair님의 맥북을 고문하다 보면 뭔가 방법이 생길 수도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이걸 하면서 느낀 점이라고 한다면 일을 쓸데없이 키운다. 그냥 ConsoleApp 플젝 하나 만들어서 실행파일 하나만 두면 될 것을 괜히 ConsoleApp 플젝, Service 플젝, ViewModel 플젝, UnitTest 플젝 등등으로 나눠서 복잡도가 커졌다. 같은 시기에 #이상한모임 사람들은 뭔가 대단한 걸 후다닥 하루도 안걸려서 만들던데, 난 괜히 막 복잡하게 하는 경향이 심해… 일단 돌아가게 만들고 찬찬히 리팩토링을 하는 것이 가장 빠른 릴리즈 방법인데, 하다가 보면 기왕 하는거 이쁘게 제대로 만들어야지~ 하면서 이래 된다는 거… 쩝.

야튼, 혹시나 이 블로그 들어오시는 분들 중에 저 앱 테스트 해보실 분? 피드백 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