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식 5일 후기

  1. 크리스마스 이브날에 온가족이 쥐피, 치과, 안경점 등등 해서 병원 투어를 한 적이 있다. 애들은 애들대로 나는 나대로, 애기엄마는 애기엄마대로 체크업을 해야 할 것들이 소소하게 있었기 때문인데, 그 때 쥐피쌤한테 충격적인 얘기를 들어서 박싱데이부터 단식을 시작했다. 처음엔 “3일만 하고 그 다음날 바베큐를 맘껏 먹어주마!” 하는 심정으로 시작했는데, 토비님께서 최소 5일은 해야 한다고 하시는 바람에 5일동안 했다. 4일차의 바베큐 파티에서는 다른 사람들 먹는 것만 구경했음 ㅋㅋㅋㅠㅠㅠ

  2. 야튼, 딱 5일치만 하고 그만두게 됐는데, 이게 곧 채혈을 해서 쥐피쌤한테 다시 검사 받아야 하는 거라 너무 오래 하면 정상적인 채혈 결과가 나오지 않을 듯 싶어서 그만뒀다. 그러면서 그동안 느꼈던 점을 간략하게 정리해 볼까 싶다.

  3. 일단 5일 동안 몸무게는 103kg 에서 95kg으로 줄었음. 이게 계속 유지가 될지 아닐지는 두고 봐야겠음. 한 2주 정도 하면 20kg 정도 줄지 않을까? ㅋ

  4. 5일 동안 실제로 배가 막 고프거나 그러진 않았음. 아무래도 몸 안의 지방을 알아서 몸이 태워 먹어서 그런 것일까? 배가 고프긴 했는데, 뭐랄까 습관성 허기짐이라고 해야 하나? 때 되면 배고픈 느낌 같은거. 그런데 그 때만 살짝 넘어가면 또 배 안 고파짐.

  5. 물은 진짜 많이 마셨음. 배 고프면 물 마시고, 물 마시기 싫으면 냉커피 타서 마시고 그랬음. 일단 물을 많이 마시니까 좋더만. 물을 잘 안 마시는 편이라서 이게 더 좋은 것 같음.

  6. 단식 마지막 날 토비님께서 추천해 주신 Bone Broth 한 컵 따순 물에 타서 마셨는데, 너무 닝닝해서 소금이랑 후추 뿌려먹었음. ㅋ 그러니까 진짜 고기 국물 마시는 느낌 나고 좋더만.

  7. 의외로 남들 먹는 거 쳐다만 봐도 막 식욕이 돋거나 그러진 않았음. 싱기방기.

  8. 일단 배가 고프니까 밤에 딴짓 안하고 일찍 잠자리에 가게 되더라. 예전엔 새벽 한시 두시 넘어가던게 지난 5일 동안엔 11시 정도엔 잠자러 갔음. 근데, 잠들기 전에가 제일 배고프고 그랬음. ㅠ

  9. 아침에 일어나면서 몸이 가벼워진 느낌이 든다거나 그러진 않았음. 5일밖에 안해서 긍가…?

  10. 5일 정도는 할만한 것 같음. 회사 나가면서도 분기별로 한번씩 정도는 해보면 좋지 않을까 싶다는 생각도 들었음. 담번엔 일주일 꽉 채워서 해 봐야겠음.

  11. 5일차 쯤 되니까 딱히 밥을 먹고 싶은 의지도 사라진 듯한 느낌적 휠링? 이러다 거식증 걸리는 거 아녀? ㅡㅡ?

  12. 운동은 따로 안 했음. 근데, 헬스장 끊었으니 이제부터 운동 해야지 ㄷㄷㄷ